치질이란 항문에 생기는 질환 즉, 치핵, 치열, 그리고 치루를 통칭해서 쓰는 용어입니다. 하지만 보통 치질이라고 하면 치핵을 표현하는 말로 흔히 쓰이는데 이는 치질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이 치핵이고 항문에 피가 나거나 덩어리가 빠져 나오면 일단 치핵으로 생각해도 무방하여 두 용어가 서로 혼용되고 있습니다.
치질은 직립생활을 하는 인간에게만 발생하는 질환으로 다른 포유 동물에게서는 볼 수 없습니다.
전체 성인 인구 중 약 절반 이상이 항문 질환을 갖고 있으며 이 중 약 30%~40%는 수술적 치료시기를 놓쳐서 약물 치료 로도 가능한 상태를 수술로도 어렵게 만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 유전 : 항문 혈관이 선천적으로 약해서 생기며, 치질이 잘 생기는 가족이 있습니다.
- 배변과 관련 된 것 : 변비나 설사, 나쁜 배변습관은 치질의 원인이 됩니다.
- 과로 및 스트레스 : 과다한 업무 및 스트레스도 치질의 원인이 됩니다.
- 과음 : 술을 많이 마시는 경우도 치질이 악화되거나 원인이 됩니다.
- 오래 서 있거나, 앉아 있는 경우 : 택시 기사님이나 스님들은 치질이 많습니다.
- 임신 : 여성에서 가장 흔한 치질의 원인이며, 출산한 여성의 40%에서 치질이 생깁니다.
- 나이 :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혈액 순환이 나빠지고, 조직의 탄력성이 약해집니다.
치핵의 치료는 우선 정확한 진단 후 그에 따른 치료법을 선택해야 합니다.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보존적치료를 하며, 심하면 수술을 해야 합니다.
수술을 받기 싫다고 비 의료인에게 치료를 받아 항문에 돌이킬 수 없는 후유증이 생기는 경우가 적지 않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치핵의 정도에 따른 치료법은 다음의 표와 같습니다.
치핵의 정도에 따른 치료법
1도, 2도 초기 보존적 치료(온수좌욕, 고섬유식, 악물치료)
2도, 3도 초기 비수술적 치료 경화제 주사요법
고무링 결찰법
항문수지 확정법
적외선 응고법
한냉 응고법
전자파치료법
3도, 4도 감돈치핵 수술
외치핵경증, 외치핵중증 보존치료, 수술
가장 확실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치핵조직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으며 통증도 거의 없습니다.
이러한 수술 요법은 거의 재발이 없이 치질을 완전히 제거 할 수 있으며, 치질 이외에 다른 질환이 동반 시 동시에 수술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항문 주위의 지저분한 피부를 같이 해결하여 깨끗하게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 배변 후 항문 밖으로 치핵이 튀어나와서 손으로 밀어 넣어야 들어간다(3도 내치핵)
- 쪼그리고 앉거나, 오래 서 있거나, 힘든 일을 할 때나, 심지어는 기침만 하여도 치핵이 튀어 나온다.(3도 내치핵)
- 치핵이 국화꽃 핀 것처럼 항문 밖으로 탈홍되어 있다. (4도 내치핵)
- 탈출한 치핵이 괄약근으로 조여 심하게 붓고 아프다. (감돈 치핵)
- 출산 전, 후에 치핵으로 고생한 경험이 있으며, 앞으로 출산 예정에 있다.
- 출혈, 통증, 탈출이 되풀이 된다.
- 항문 둘레의 약 반 정도가 꽈리 모양으로 부풀어 있으며 통증이 있다. (혈전성 외치핵)
- 탈출한 치핵의 색이 까맣게 변해 있으며 통증이 있다.(과다성 치핵)
유전적 요소 내분비 호르몬작용 등의 여러가지 요소들이 있는데 이런 원인으로 피의 역류를 막는 정맥내 판막이 망가진다거나 혹은 정맥벽의 약화로 인하여 피의 방향이 거꾸로 흘러내려 마치 폭포수가 아래로 떨어지는 것처럼 발쪽으로 피의 역류가 생기면 정상적인 정맥이 정맥류를 형성하게 됩니다.
하지정맥류는 그 원인, 증상 또는 병의 심한 정도가 매우 다양하여 한 두가지 치료만으로는 최상의 결과를 얻기가 어렵습니다. 또한 많은 하지정맥류의 경험이 없으면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으며, 재발의 가능성도 높아집니다.